탑승 안내

  • 1. 긴팔 옷과 식비는 별도로 준비해 주세요.
  • 2. 버스는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 오전 9시, 서울 대한문에서 출발합니다.
  • 3. 승차권은 4만원입니다. 일정상 함께하기 어려운 분들도 후원으로 마음을 보태주세요. 국민은행 023501-04-215123양한웅(진도행버스)
  • 4. 달력에서 원하시는 날짜를 선택하신 후, 신청인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팽목항에서 함께하는 시민행동

  • 1. 오후 4시 팽목항에 도착해 유가족, 미수습 가족들과 간담회를 함께 합니다. 간담회는 가족들과 이야기 나누기, 질의 응답으로 진행됩니다.
  • 2. 저녁 6시부터는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진행되는 "팽목항에서 여전히 기다리다" 기다림의 공연에 함께합니다.
  • 3. 방파제에서 미수습자들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바라며 함께 기억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탑승 신청서 작성

( 출발일 달력에서 선택 > 정보 입력 )

날짜를 선택하세요

기다림을 나누는 메시지 남기기

마지막 한 사람이 돌아올
때까지 함께
기다리겠습니다.

정부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여 선체를
면밀히 촬영하고
선체 그 자체를
인양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며,

미수습자를 끝까지
찾아내고,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서
반드시 세월호를
인양해야 합니다.

익명
* 메시지의 성격이 이와 맞지 않을 경우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익명
    315

    전교조 서울 가락고 분회 일동입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전숙란
    2018년 04월 25일
  • 익명
    314

    잊지 않았습니다. 책가방에 걸려 있는 리본을 보면서 아이들을 떠올립니다. 올해 4월 16일에 팽목항에서 만나요

    후루룩
    2018년 02월 15일
  • 익명
    313

    5년이 지난 지금도 항상 기억하고 영원히 잊지말아야될 사건입니다.책임을 지지않으려하는 대통령밑에서 국민들은 이 사건을 함께 아파하고 분노했습니다.부디 현 대통령분은 좋은 사회를 만들어주세요.세월호 유가족분들을 위해 발벗고 나서주세요.세월호 유가족분들이 아직도 가슴에 얼마나 큰 상처가 있을지 생각해주세요.공감하고 이해하고 생각하면서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하지않게,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않게해주세요

    ㅇㅇㅇ
    2018년 01월 19일
  • 익명
    312

    시위부터 뉴스에서 나올때 그냥 흘려듣고 남일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유가족 분들께 죄송합니다 3년이 지난 지금 한번 찾아갈려고합니다

    이민석
    2017년 03월 26일
  • 익명
    311

    버스 신청이 안됩니다.. 그냥 개인적으로 가야하는수밖에 없는가봅니다.. 마음만 앞섭니다.
    3년 뜸들이던 세월호 몇일만에 건졌네요 미수습자분들도 진실과 함께 모두 찾길 바랄게요.

    ㄹㅅㅇ
    2017년 03월 26일
  • 익명
    310

    인양되는 세월호를 보며 가슴이 져며옵니다. 과연 이영상을 보고도 관련 책임자들이 고개들수있을까요??
    https://youtu.be/KpRYm-uUWp0

    이승재
    2017년 03월 26일
  • 익명
    309

    며칠째 인양작업을 보며 마음이 아파 잠 못 이루게 되는데 가족분들 어땔지...
    꼭 인양 성공되리라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권영경
    2017년 03월 24일
  • 익명
    308

    2014년 4월 16일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요.
    평소에 마음의 상처를 잘 받는 사람이어서 세월호 관련 기사를 볼때마다 눈물이 나요. 사실 관심 갖는다는게 중요한가..내가 관심갖고 슬퍼하는게 도움이 되나..라고 생각했었는데 아플때는 같이 아파해야 덜 아프다고 하잖아요. 저가 세월호 유족분들 아파하는걸 보면서 같이 아파해드릴게요 그러니까 점점 덜 아파지길 바래요.

    이창진
    2017년 03월 24일
  • 익명
    307

    사랑하는 그대 오늘 하루도 참 고생했어요 많이 힘든 그대 힘이든 그댈 안아주고싶어요 지금쯤 그대는 좋은꿈 꾸고있겠죠 나는 잠도 없이 그대생각만하죠 그대에 어깨를 주물러 주고싶지만 항상 마음만은 그대곁에있어요

    지세영
    2017년 03월 20일
  • 익명
    306

    하루 빨리 미수습자들이 따뜻한 가족들곁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이다운군이 작곡하고 아직 찾지못한 남현철군이 작사했다는 신용재씨가 부른 사랑하는 그대여 라는 노래를 듣는데 너무 눈물이나네요..잊지않을겠습니다..유가족여러분들 힘내시고 어서 가족들곁으로 돌아올수있도록 기도하겠습니다..!!!

    지세영
    2017년 03월 19일
  • 맨위로
  • 아래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메뉴